경찰 두들겨 패도 집행유예 판결하는 사법부

성매매 단속 경찰 폭행한 모텔사장 '집행유예'?!

1심은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 원 불과…법원 "1심 적절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성매매를 단속하는 경찰의 신분증을 훼손하고 욕설을 하며 경찰을 두들겨 팬 피의자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부(부장판사 이두형)는 22일 자신의 모텔에서 벌어지는 성매매를 단속하는 경찰을 방해하고 폭행한 혐의(성매매알선 등)로 기소된 박 모 씨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모텔을 운영하는 박 씨는 2011년 10월 31일 오후 11시 경 유흥업소 접대부와 손님이 성매매를 위해 찾아오자 이들에게 객실을 내줬다.

경찰은 이들이 입실한 후 40분이 지난 뒤 객실에 들어가 유흥업소 접대부와 손님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때 박 씨가 나와 경찰에게 "XX놈들아, 너희들 뭐야. 신분증 보여줘"라며 욕설을 했다. 경찰이 신분증을 제시하자 박씨는 이를 손으로 구겨 부러뜨렸다. 박 씨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경찰에게 욕설을 하며 폭행까지 했다고 한다. 결국 박 씨는 경찰에 체포됐다. 박 씨는 체포될 당시 집행유예 기간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법 집행하는 경찰을 폭행한 박 씨에게 서울동부지법은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에 박 씨와 검찰 모두 항소했고 이번 판결은 이에 대한 법원의 결정이다.

재판부는 "박씨는 집행유예 기간 중 자숙하지 않고 또다시 죄를 범했다. 박 씨가 해당 경찰에게 용서를 구하고 사과한 점, 경찰이 박 씨의 선처를 탄원한 점 등을 고려했다. 그러나 이같은 상황을 고려해도 박씨에 대한 원심은 적정하고 죄가 결코 가볍거나 무겁지 않다"고 말하며 검찰의 항소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