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회동제의엔 朴·文 모두 "글쎄…"

안철수 대선출마…朴 "만시지탄"·文 "환영한다"

朴 측 "安, 정치쇄신 인식 朴 후보와 같다"
文 측 "쇄신에 연륜 필요"…정당역할론 강조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19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에 여야 대선 후보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측은 "만시지탄의 느낌"이라고 비판했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은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 원장의 출마 선언이 만시지탄의 느낌은 있지만 그래도 그가 국민 앞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이 정치쇄신을 원한다는 안 원장의 문제 의식은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선후보와 인식이 같은 만큼 누누이 강조한대로 네거티브가 아닌 선의로 정정당당하게 승부하길 기대한다."

"안 원장은 흑색선전과 같은 낡은 정치를 하지 말자고 했는데 새누리당이 민주당에게 촉구한 것이 바로 그 것이다. 앞으로 민주당의 잘못된 풍토를 바꾸기 위해 안 원장이 새누리당과 공동의 노력을 기울였으면 좋겠다."

그러면서도 "안 원장이 독자노선을 유지할 것인가에 대해서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정치공학적 억측이 나와 선거판이 혼탁해지는 등 정치쇄신이 아닌 정치퇴행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민주통합당 진선미 대변인은 "안 원장의 출마가 국민이 염원하는 정당의 변화와 새로운 정치를 이뤄가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는 문 후보의 뜻을 전달했다.

문 후보는 "기존의 정치가 보였던 모습과는 다른 좋은 경쟁, 아름다운 경쟁을 하겠다. 다만, 안 원장이 말한 새로운 변화는 새누리당의 집권연장을 막고 정권교체를 해냄으로써만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 원장이 기성정당의 변화와 혁신을 촉구한 데 대해서도 기존 정당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기성정당의 후보로 대선레이스를 달리는 문 후보의 입장이 고스란히 드러난 대목이다.  

"쇄신을 요구하는 국민을 대표해 말했다는 생각이 든다. 제대로 된 쇄신을 통해 거듭나는 경륜의 힘이란 엄청나다. 128명 (민주당) 의원의 힘을 제대로 표현해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겠다."

안 원장이 선의의 정책경쟁을 약속하기 위한 3자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모두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상일 대변인은 "(박근혜 후보에게)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음을 밝혔다. 또 진선미 대변인도 "갑작스럽다. 제안 자체의 의미를 진지하게 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