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라치 사진에 왕실 자존심 와르르~

英 왕실 뒤집은 ‘왕세손비’ 케이트 19禁 누드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영국 윌리엄 윈저 왕세손의 부인 케이트 미들턴의 상반신 누드 사진 때문에 영국 왕실이 뒤집혔다.

지난 14일(현지시간) 프랑스의 연예매거진 ‘클로제’와 아일랜드의 타블로이드 ‘아이리시 데일리 스타’가 케이트 미들턴의 가슴이 노출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여성이 케이트 미들턴이 맞다. 하지만 이는 명백한 사생활 침해이며 판매부수를 늘리려는 탐욕으로 사진을 게재한 클로제와 아이리시 데일리 스타측에 법적조치를 취하겠다.”
- 영국왕실

윌리엄 왕세손 측은 클로제를 프랑스 파리 북부 낭테르의 한 법원에 고소했으며 관련 첫 심문은 17일에 열릴 예정이다.

[사진 = 데일리 메일 캡처]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