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이 온전치 않은 상태라.."처벌無"

지하철 1호선 나체녀, 만취상태로 옷 벗고 난동‥왜?

지하철, 이젠 '18禁철'로 불러야 할 듯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하필 어린이날 18금(禁) 급 사건이..

‘분당선 똥녀’에 이어 이번엔 ‘지하철 나체녀’ 소동까지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어린이날인 지난 5일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1호선 전동차 안에서 신원 미상의 여성이 옷을 벗고 난동을 피우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만취한 상태로 청량리역에서 탑승, 객차 내에서 승객들에게 욕설을 퍼붓거나 바닥에 드러누워 소란을 피우다 동묘앞 역에서 신고를 받고 대기 중이던 경찰에 붙잡혔다.

‘지하철 1호선 나체녀’로 불리는 이 여성은 혜화경찰서 창신파출소로 연행되던 중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안정을 취한 뒤 집으로 귀가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술에 취한 상태였고, 지체장애 3급으로 정신이 온전치 않은 상태라 별다른 처벌은 내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 이유가 있었네. 지하철 나체녀 걱정된다", "무심코 눈길을 끌려고 소란을 피운 줄 알았더니 정신지체였구나. 지하철 나체녀, 내막을 아니까 어느 정도 수긍은 간다",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니 정신적인 안정과 치유가 필요하다"는 댓글을 달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Save Our Ship, Save Our Souls!'
SOS는 가장 간단히 누를 수 있는 모르스 부호에서 비롯됐지만,
배나 생명을 구해달라는 조난신호로 널리 쓰입니다.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온국민이 마음아파 하고 있습니다.
실종자 가족들과 우리 국민들은 조금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데일리는 세월호 참사의 피해자와 가족들을 마음 깊이 위로하고,
실종자들이 돌아오길 염원하는 온 국민의 마음을 담아 모든 기사의 머리에 SOS를 올리기로 했습니다.
'Save Our Souls!'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