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꼼수의 공개적인 시각적 성희롱에 대해 분노한다"

나꼼수 '비키니 응원' 발언에 비난 확산

김용민 "마음 놓고 수영복 사진 보내라", 주진우 "코피를 조심하라!"
네티즌들 비난 확산... 공지영도 '사과하라' 요구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작게
  • 크게
  • 글자크기
  •   
  • 목록
  • 스크랩
  • 메일
  • 프린트
  •   

일부 여성들이 허위 사실 유포죄로 복역 중인 정봉주 전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며 ‘비키니 시위’를 인터넷상에서 벌인 것과 관련,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들이 이를 지지하는 발언을 해 거센 반발에 부딪치고 있다.

지난 20일 ‘나와라 정봉주 국민본부’ 홈페이지에 한 여성이 비키니만 입은 채 가슴에 ‘가슴이 터지도록 나와라 정봉주!’라는 문구를 적은 사진을 올렸고, 이후 다른 여성들도 추가로 속옷과 비키니로 가린 가슴에 정 전 의원의 석방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적은 사진을 올렸다.

이를 두고 시사평론가 김용민은 지난 21일 방송된 ‘나꼼수 봉주 3회’에서 “정봉주 전 의원이 독수공방을 이기지 못하고 부끄럽게도 성욕감퇴제를 복용하고 있다. 그러니 마음 놓고 수영복 사진 보내기 바란다”라고 했다.

또 나꼼수 멤버인 주진우 시사IN 기자는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가슴응원 사진 대박이다. 코피를 조심하라!”는 메시지가 적힌 정 전 의원 접견민원인 서식을 올렸다.

그러자 나꼼수 멤버들의 ‘여성 인식’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나꼼수를 지지하는 작가 공지영씨도 트위터를 통해 “마초들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여성의 성징을 드러내는 석방 운동에 반대하며 그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나꼼수 팀과는 의견을 분명히 달리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나꼼수에 대한 나의 지지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의 한 회원도 인터넷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진보의 치어리더가 아니다"며 "정봉주 석방을 위해 가슴을 제공한 사건에 '이슈가 된 쇼맨십' 이상의 정당성이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영화감독 이송희일은 "슬럿워크(모피의류 추방운동)처럼 여성이 자신의 성을 주체적으로 드러낼 때는 불편해 하지만, 비키니 사진처럼 여성의 성이 객체화된 대상으로 전락할 때는 표현의 자유 운운하며 환호하는 그 극명한 모순. 그 모순을 감지하지 못하는 분들은 스스로를 마초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교수는 “비키니 사진을 올린 것은 한 개인의 표현의 자유에 속하는 행위다. 거기에 대해 찬반의 논란이 있는 것은 건강한 일이다. 다만 그 사진을 소비하는 마초적 방식은 경계해야 한다”고 썼다.

한 여성은 이화여대 동문 커뮤니티에 ‘주진우 기자님께 보내는 메일’이라는 글을 올려 “나꼼수의 공개적인 시각적 성희롱에 대해 분노한다. 나꼼수를 위해 몸이라도 기꺼이 바칠 여자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을 과시하고 싶었던 거냐”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여자분들의 자발적인 행동이었다고 이야기하지 말라. 나꼼수와 나꼼수의 팬들 중 헤게모니를 가진 쪽은 나꼼수다. 나꼼수는 대중적 인기라는 또 다른 형태의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에 다음 토론방 아고라의 ‘유피디’란 네티즌은 “정작 나꼼수가 제기한 선관위 테러, 내곡동 사저, 자원외교 비리 등에 대해서는 입 닫고 있다고 있다”며 “화법의 차이를 논하지 말고 화제 그 자체를 이야기하라”고 옹호하는 듯한 글을 올려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나꼼수의 특징인 유머코드의 사용이고 남자 수감인에게서 뽑아낼 수 있는 일반적인 유머코드”라고 했으며 “섹시코드를 이용한 응원, 이 정도는 충분히 수용할만한 수위다”, "'비키니 시위'라는 억지 논란에 휘둘리지 말자. 보수 언론의 농간이다. 정봉주 수감에 대한 본질을 잊지 말자"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한편 김용민 피디는 “당분감 침묵하겠다”며 “침묵의 의미는 다양한 방식으로 해석될 수 있고, 현재는 어떤 발언도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다”라고 밝혔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알립니다 [바른사회] 6.25지방선거를 위한 대규모 선거전이 있습니다.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정동 34-7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