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방한 호주 국방·외무장관 "한반도 군사분쟁 재앙적 결과 초래"
[연합뉴스] 2017-10-13 14:04:32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방한 호주 국방·외무장관 "한반도 군사분쟁 재앙적 결과 초래"

한·호 '2+2' 공동기자회견서 밝혀…"北 대화테이블 복귀 중요"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은 13일 "한반도에서의 어떠한 군사적 분쟁도 지역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재앙적(catastrophic)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인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호주 외교·국방장관 연석회의(2+2)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호주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대북 제재를 강력히 실행할 것이며, 국제사회가 제재를 실행하고 외교·정치·경제적 압력을 가해 북한 정권이 부당한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 테이블로 복귀해서 존중받을 수 있는 절차에 참여했으면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페인 장관은 한국과 호주군 간 연합훈련 등에 대해서는 "현재 호주 합동부대가 아태지역 인근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 가운데 HMAS 멜버른, HMAS 패러매타 등 두 프리깃함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양국 장병들이 더욱 상호 간을 방문하고, 공동훈련이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도 "페인 장관이 말했듯 한반도에서의 어떠한 군사적 분쟁도 재앙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물론 우리는 미국의 동맹국으로 총리도 이미 미국 영토에 대한 공격에 대해 호주는 미국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저희가 중점을 두는 부분은 군사적 개입이나 충돌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해 이미 오래 전부터 모든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는 식으로 접근해왔다"며 "이를 통해 북한을 최대한 빨리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고, 추가적 도발하지 않도록 방지하는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비숍 장관은 또 "북한 정권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면서 자국의 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지속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안보리 결의안에 제시된 바 대로 전세계가 제재 조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hapyry@yna.co.kr

(끝)

<긴급속보 SMS 신청> <포토 매거진> < M-SPORTS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