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서울 강남구, 1인 가구 청장년 고독사 막는다
[연합뉴스] 2017-07-18 08:01:59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서울 강남구, 1인 가구 청장년 고독사 막는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가 '청장년 고독사' 예방에 나선다. 1인 가구 확대 속에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청장년층의 쓸쓸한 죽음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강남구는 청장년 1인 가구 고독사 예방 종합대책을 수립해 대상자 발굴을 위한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전수조사 대상은 20∼60대 1인 가구 청장년 7만여 명 중 고시원·원룸·다세대주택 지하층 등 취약지역 거주자들이다.

22개 동별 복지담당자와 복지 통반장 등은 8월 1일부터 한 달여 동안 주민등록상 1인 가구 거주지를 직접 방문해 생활실태, 경제·건강상태, 주거환경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구는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상자를 잠재적 위험군, 고위험군, 건강군으로 분류해 맞춤형 예방사업을 진행한다.

맞춤형 예방사업 내용에는 ▲ 음성메시지 전송 후 수신상태를 확인하는 안부확인전화 서비스 '케이티비즈세이(KT Biz Say)' ▲ 우리동네 돌봄단 ▲ 은퇴 공무원을 활용해 '고위험군'의 야간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 ▲ 자원봉사캠프 가족봉사단 등이 있다.

이광우 강남구 복지정책과장은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는 청장년 고독사 문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freemong@yna.co.kr

(끝)

<긴급속보 SMS 신청> <포토 매거진> < M-SPORTS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