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민주당 방송장악 문건…"민노총 언론노조가 관제데모 동원되는 꼴"
여권發 블랙리스트에 침묵하는 언론노조, 우파 시민단체 한목소리 비판
[임혜진 기자]  2017-09-13 17:40:54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 12일 오후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가 명지대학교를 찾아 강규형 KBS이사의 이사직 사퇴 촉구 농성을 벌이고 있다.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KBS·MBC 이사진 중 좌파 세력의 언론장악에 손드는 자는 자가 있다면, 우리가 용서치 않을 것입니다."

'방송장악' 논란이 일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내부 문건을 두고 파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우파 시민단체들이 공영방송 이사진을 향해 "(좌파 세력의) 압력에 밀려 사퇴해선 안 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우파 시민단체들은 "민노총 언론노조로부터 사퇴를 요구받고 있는 공영방송 이사진들이 반드시 견뎌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희범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사무총장은 13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공영방송 이사진들 중에서 언론노조의 겁박에 자진해서 손들고 나와 좌파 언론장악에 굴복하는 자가 있다면, 우리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희범 사무총장은 민주당 방송장악 문건 파동과 관련해 "좌파 단체가 권력 위에 군림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좌파 세력이 군사독재보다 더 악랄하게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반드시 이번 사건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했다.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본부가 강규형 이사의 직장인 명지대학교를 찾아가 사퇴를 압박한 것을 비판한 발언이다.

언론노조 KBS 본부는 12일 오후 서울 명지대학교 인문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규형 교수의 이사직 사퇴를 요구했다. 강규형 교수는 총 11명으로 구성된 KBS 이사진 중 한 명으로 구 여권인 새누리당의 추천을 받았다.

당시 언론노조는 '민주당발 블랙리스트를 어떻게 바라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별다른 해명 없이 "내일부터 이원일 이사(법무법인 바른 대표 변호사), 김경민 이사(한양대 정치외교학 교수) 등 구 새누리당에서 추천한 적폐 이사들의 일터를 찾아갈 것"이라고 했다.

언론노조 측은 최근 이화여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유의선 MBC 방송문화진흥회 이사가 자진사퇴하자 직장을 갖고 있는 공영방송 이사진들을 타깃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전군구국동지회,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등 100여개 시민단체들은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공영방송 KBS·MBC를 언론적폐로 규정하고 사장과 이사진 퇴진을 획책한 것은 명백한 방송장악 음모"라고 맞받았다.

시민단체들은 "언론노조가 사실상 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대로 움직이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의 한 관계자는 "그간 언론노조는 '국정원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를 동원해 관제데모를 지시했다', '보수단체를 지원한 전경련도 조사해야 한다' 등의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는데,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지금 관제데모에 동원되고 있는 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언론노조의 침묵은 계속되고 있다. 언론노조 공식 홈페이지 '언론노보' 게시판에선 민주당 문건 내용에 대한 해명이나 별도 성명을 찾아볼 수 없다. 나아가 언론노조는 12일 강규형 KBS 이사 사퇴 촉구 집회가 논란이 되자, 13일 예정돼 있던 이원일 이사 사퇴 요구 농성을 갑작스레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과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의 대처로 미뤄볼 때 이번 총파업이 현 정권과 공동기획한 관제파업이었다는 것을 자연스레 유추할 수 있는 게 아니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관련기사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