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누리꾼들 “광우병 소동 연상된다”
김문수 “사드 전자파, 휴대폰보다 약해...괴담 유포자 처벌해야”
바른정당 “괴담 유포한 정치권, 언론 반성” 촉구
[강유화 기자]  2017-08-13 14:43:22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 경북 성주에 배치된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가 인체에 무해하다는 정부 조사결과가 나오면서, 사드 유해성 괴담을 사실처럼 퍼트린 정치권의 반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고 "국방부와 환경부가 성주 사드 기지에서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극히 미세 수준이라고 밝혔다"며, "국민과 성주 지역 주민들을 생각해서라도 이런 괴담을 퍼뜨린 일부 언론과 단체, 정치권은 반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이런 사실은 이미 최근 국회에 출석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통해 확인됐다"며 "그런데 그 누구도 반성하고 책임지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량한 주민과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공포를 조장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 정치권의 사이비 '괴담주의자'들은 진정 반성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국방부는 12일 오후 "환경부·대구지방환경청과 공동으로 사드배치 부지의 전자파 및 소음을 측정한 결과 각각 '기준치 이하', '거의 영향 없음'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전자파의 경우 기지 내부에서 6분 연속 측정한 평균값과 순간 최대값 모두 인체보호기준의 1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드 괴담을 유포한 정치인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국방부의 발표 직후 페이스북에 "한마디로 사드 전자파는 휴대전화 전자파 보다 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 전 지사는 이어진 글에서 “그 동안 사드 전자파 괴담이 얼마나 부끄러운 소동이었는지 낯이 뜨겁다. 광우병 소동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김 전 지사는 괴담·생성 유포자들을 찾아내 책임을 묻는 것은 물론이고, 사드 기지 앞을 막고 있는 시위대를 공무 및 군사활동 방해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사드 시위대의 위법행위를 지켜만 보고 있는 경찰청장에 대한 즉각 해임과 함께 사드 관련 사안을 허위보도 한 언론의 책임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드 전자파 주장이 괴담에 불과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도 무책임한 소문을 확대·재생산한 정치인들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아이디 ‘coro****’를 쓰는 누리꾼은 “광우병이 생각난다”면서, 사드 반대론자들의 행태를 우회적으로 꼬집었다.

누리꾼 ‘aaa3****’은 “그간 전자파니 소음이니 주장한 정치인은 사퇴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누리꾼 ‘kitv****’은 “전자파가 나와서 음식의 DNA가 변형되니, 전자레인지 쓰면 안 된다는 괴소문과 다를 게 뭐가 있느냐”고 했다.

이밖에도 누리꾼들은 “광우병 촛불좌파의 허위적 행태에  재산몰수도 검토해야한다”며, 괴담 유포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관련기사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