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NSC 상임위 회의 "모든 조치 강구"로 결론…구체적 언급은 삼가
벼랑끝 내달리는 北美…靑 최종목표는 여전히 '대화'
북핵 문제 핵심 당사자로 미국 거론하며 "대화의 문 열어두고 외교적 노력 전개했으면"
[임재섭 기자]  2017-08-10 19:56:55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 10일 청와대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 7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NSC전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10일 북미간 긴장상태와 관련, NSC 상임위 회의를 개최하고 모든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

또한 미국 정부에도 현 긴장상황 완화 및 근본적 해결을 위해 대화의 문을 열고 외교적 노력을 해줄 것을 요청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열린 NSC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NSC상임위는 굳건한 한미방위태세를 토대로 미국 등 주요국 협력 하에 한반도 긴장 해소와 평화 관리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지속적 도발과 위협으로 인해 한반도와 주변 안보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음에 인식을 같이한다"며 "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NSC 상임위 정례회의가 예정돼 있음을 보고 받고 이 회의에서 필요한 모든 조치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나아가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미국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현 긴장상황 완화 및 근본적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적극 전개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NSC회의는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정례회의였지만 최근 북미 양국이 연일 격렬한 언사를 주고 받는 등 엄중한 한반도 정세에 장시간에 걸쳐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상임위 회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하에 진행됐다. 전체회의로 격상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주관하게 된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송영무 국방부장관, 서 훈 국가정보원장,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천혜성 통일부차관 최병환 국무조정실 1차장이 참석했다. 천 통일부 차관과 최 국무조정실 1차장은 대리참석자였다.

최근 국제정세는 그 어느때보다 엄중한 상황에 놓여있다. 미국과 북한이 격렬한 설전을 주고받고 있어서다. 북한은 전날 전략군 대변인이 성명을 통해 경고성 메시지를 보낸데 이어 10일에는 조선인민군 전략군 사령관이 직접 "화성-12형 4발이 동시발사로 진행하는 괌포위사격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이에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상태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정권의 종말과 국민을 파멸에 이끌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날 NSC에도 불구, 청와대는 박수현 대변인은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하면서도 구체적 방안에 대한 언급은 삼갔다. 먼저 청와대가 나서 대화를 주장하기에는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청와대 관계자는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외교·군사적으로 민감한 사안이어서 모든 조치로 표현할 수밖에 없음을 이해해달라"며 "북한이 미국과 대화를 원하는 만큼 서로 파국이 오기 전에 (북미 간) 대화를 할 수 있는 모멘텀이 오지 않겠나 하는 생각도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서 말씀드린 '대화의 문을 열어둔다'는 것 역시 늘 우리가 강조한 이야기"라며 "북한의 엄중한 사태도 대비하고 대화의 테이블로 들어가는 것도 동시에 대비해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올바른 여건을 형성되는데 협조하고, 대화 테이블 나오겠다는 게 있으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위해서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며 "필요한 모든 조치 속에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이 포함 돼 있다는 취지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관련기사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