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버전 보기

갑자기 봉합되는 '임종석 미스터리'… 김성태 "국가 이익 고려"
국회 직접 찾은 임종석 "국익·외교 차원 정부 간 연속성 있어야… 야당과 협력 기할 것"
강유화 기자 2018-01-12 18:20:34
글자크기 확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기 위해 운영위원장실 앞까지 왔으나 직원이 없어 문을 열지 못하고 김 원내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사진 DB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을 둘러싼 여야의 갈등이 봉합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2일 국회에서 약 1간 30분 간 회동을 하고 UAE 특사 의혹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회담 결과 자유한국당은 임 실장의 UAE 방문 의혹을 밝힐 국정조사와 국회운영위원회 소집 계획을 사실상 철회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의 이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제1야당이 첫째도 둘째도 국익 차원에서 판단해야 한다"며 "향후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실장의 UAE 특사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종석 비서실장도 "UAE 관련한 이야기를 비교적 소상히 설명했다"며  "앞으로 좀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을 통해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서 정부와 국회, 정부와 야당이 함께 협력하자고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국가 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서는 정부 간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며 "국익이 달린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정 운영 관련해서 협력을 구하겠다는 약속의 말씀도 드렸다"고 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에 사실상 당 차원에서 임 실장의 UAE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국회 운영위 소집을 요구했던 것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조사와 국회 운영이 소집 요구가 무효가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임종석 실장의 UAE 특사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처럼 김 원내대표가 UAE 의혹을 무조건 해소시키겠다는 강경한 입장에서 국익 차원에서 바라보겠다는 다소 누그러진 입장으로 선회함에 따라 사실상 UAE 의혹을 둘러싼 진실공방은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 

임종석 실장도 이날 "앞으로 중요한 문제일수록 국회와 특히 제1야당에 더 잘 설명해 드리고 협력 구하겠다"며 대립각을 세우기보다는 협치로 나아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이전 페이지 바로가기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