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데일리 로고

드라마 '네일샵 파리스' 제작발표회

박규리 캐스팅 비화 "던져서 물면 다행, 아님 말고"

심지혜 기자 | 2013-04-26 17:28:00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 몰 CGV에서 열린 MBC 드라마넷 <네일샵 파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박수철 PD가 박규리 캐스팅 비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처음부터 박규리를 캐스팅 하려고 했지만 안 될 거라 생각했다.
여신인데 남장 안 할 줄 알았다.”

“일단 던져 놓고 물면 다행이고 말면 할 수 없다 생각했다.”


하지만 박수철 PD는 막상 박규리가 캐스팅에 응하자 “여신을 모시고 촬영할 생각에 걱정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전지후, 송재림, 천둥과의 캐릭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다들 개성이 강해 대본에서 시키는 대로 안하고 자기들 마음대로 했다.”
 
처음엔 ‘두고 보자’라고 생각했지만 서로 맞춰나갔다.
각자 캐릭터들을 너무 잘 살려줬다.”


드라마 <네일샵 파리스>는 꽃미남 직원들이 운영하는 네일샵에 홍여주(박규리)가 남장으로 위장 취업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드라마로 박규리, 천둥, 송재림, 전지후 등이 출연하며 5월 3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 = 이종현 기자]

 


공유하기

오늘의 칼럼

이시각 주요뉴스